[제주카페] 카페 차롱 – 삼단 도시락 브런치 맛있는 제주카페

카페차롱

제주도 여행중 여러 카페를 투어하면서, 특별한 삼단도시락으로 유명한 카페 차롱도 들렀습니다.

카페 차롱은 제주도의 오래된 집을 개조해서 외부는 그대로 간직하고, 내부를 현대적인 인테리어로 바꾼 느낌의 카페입니다.

카페 차롱은 서귀포시에 있어 서귀포를 여행하는 동안 들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근처에 있는 카멜리아힐을을 함께 들렀는데, 이것도 괜찮은 코스인것 같습니다.

메뉴

여러가지 차와 음료들이 있고, 음식으로는 단일메뉴인 삼단차롱이 있습니다. 삼단차롱은 18,000원인데, 2명이서 먹는 양이고, 음식의 종류와 퀄리티를 생각했을때는 가성비가 참 괜찮은 것 같습니다. 다음번에 가게되면 또 먹을것 같네요.

삼단차롱

삼단차롱과 커피를 주문한 뒤 건물과 밖의 경치를 구경하며 기다리다가 드디어 음식을 받았습니다. 삼단차롱(삼단 도시락)은 보자기에 곱게 쌓여서 나오기때문에 조심조심 보자기를 열고 반합들을 개봉해야합니다. 꼭 소풍가서 도시락을 여는 것 같은 느낌을 주네요.

3단 반합을 다 열어서 펼쳐놓으니 음식 종류가 여러가지가 됩니다.

우선 눈이 갔던 음식은 김밥. 이 김에는 튀김가루 같은게 함께 말려있어서, 씹을때 바삭바삭하고, 야채들의 단맛과 잘 어울리는 느낌을 줍니다. 서귀포의 유명한 김밥집인 오는정 김밥을 먹어보지는 못했는데, 오는정 김밥도 역시 튀김가루가 들어가있다고 하더라구요. 아마도 그와 비슷한 맛이 아닐까 라고 생각해봅니다.

또 다른 반합에는 전복밥? 같은 음식과 유부초밥이 있습니다. 유부초밥도 맛있었지만, 전복밥은 특히 맛있었습니다. 전복의 향과 고소한 버터향이 잘 어울린 밸런스가 잘 잡힌 정성들인 음식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다른 반합에는 그라탕?같은 음식과 계란 샌드위치가 함께 담겨 있습니다. 계란 샌드위치는 눈으로 보이는 딱 그런 맛이었고, 그라탕 같은 음식을 고소하고 달달해서 제 입맛에는 딱 맛았어요. 소스가 너무 맛있어서 김밥에 찍어먹고, 빵에도 찍어먹을 정도였습니다.

인테리어

차롱은 제주도 전통 가옥을 살린 외관과 모던한 실내. 무수한 풀들이 어울려서 구경하기에도 충분히 좋고 예쁜 카페인것같아요. 음식을 준비하고 주문을 받는고, 몇개의 테이블이 있는 본관과, 정원을 지나 좀 더 넓은 별관으로 총 2개로 되어있는데 은근히 많은 사람들이 들어갈 수 있는 것 같았어요. 근처 길에 많은 렌트카들이 주차되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와 있다는걸 알았는데도, 생각보다 넓은 카페라서 대기없이 기다릴 수 있었던 것도 좋았습니다. 워낙 인기가 많은 곳이기 때문에 극 성수기에는 더 많이 붐빌지도 모르겠네요.

후기

제주도스러운 멋진 외관. 너무나 이쁘고 맛있는 삼단 도시락. 제주도의 이쁜 카페를 여기저기 다니다가 카페에서 음료 말고 맛있는 음식도 먹을 수 있는 이곳은 제주도 여행중 꼭 한번 방문해 볼 만한 곳인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